초보 청년농부, 농업명장 노하우 열공
상태바
초보 청년농부, 농업명장 노하우 열공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10.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권기수 한우명장이 청년농업인과 예비 귀농인들에게  한우 육성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안동 권기수 한우명장이 청년농업인과 예비 귀농인들에게 한우 육성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경상북도가 농촌 청년일자리 창출과 안정적인 농촌정착을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영농기반 및 경험이 부족한 초보 청년농부들을 위해 농산업 창업 지원센터 운영, 2030 리더교육 등 청년창농 특별교육, 시설농업을 경험할 수 있는 경영실습 임대농장을 운영해 농촌 정착을 유도하고 창업자금, 정착지원금과 선도농가 멘토링도 지원한다.

도는 청년농업인들에게 우수농가의 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이틀간 청년농업인, 예비 귀농인 24명을 대상으로 하는‘2019 농업명장 현장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현장실습 교육 첫째 날에는 안동 권기수 한우명장(2007년 선정) 농장을 찾아 암소혈통관리 및 개량을 통한 우수형질 송아지 생산 기술과 고급 한우로 육성시키는 기술을 전수 받았다.

아울러 두 번째 교육장은 문경 윤창영 오미자명장(2013년 선정)으로 문경오미자 아카데미 기술 강사로 활동하는 등 기술전파에 앞장서 오고 있는 농가이다.

둘째 날 상주 우인오 산양삼 명장(2018년 선정)은 부엽토를 이용한 대량 재배기술을 개발 후 생존율까지 향상시켰고 관련 재배방법을 특허등록까지 마친 기술력을 확보한 농가 이번 교육에도 산양삼 재배지를 공개하는 등 기술전수에 적극 참여했다.

마지막으로 방문한 예천 윤여한 양봉명장(2018년 선정)은 국내최초 정부장려품종 장원벌 개발․보급에 선도적 역할을 하였고 일반벌에 비해 꿀생산량이 35%이상 높은 장원벌의 모체인 여왕벌을 2015년부터 도내 23개 시군 285농가에 전파하고 있다.

농업명장들은 이틀 동안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비법과 축척된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오직 한길을 걸어 오늘의 농업명장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며 “청년농업인들이 경북농업의 희망인 만큼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임한다면 기꺼이 멘토가 되어줄 것”이라고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