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기술 사업화 센터’ 건립 착공식
상태바
‘첨단기술 사업화 센터’ 건립 착공식
  • 최종태 기자
  • 승인 2019.10.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SIC 전력 반도체 분야 기업육성
경북도와 포항시, 포스텍 나노융합기술원이 지난달 27일 지곡동 가속기연구소 과학관 현장에서 첨단기술사업화센터 착공식을 열었다

포항시는 경상북도, 포스텍 나노융합기술원과 공동으로 지난달 27일 가속기과학관 옆 건축예정부지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경상북도부지사, 포스텍 총장, 포항시의회 의장 및 시․도의원, R&D 기관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첨단기술사업화센터 건립 착공식을 가졌다.

첨단기술사업화센터는 SiC(실리콘카바이드)전력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전초기지로서 연면적 7천271㎡(지하 1층/지상4층) 규모로 차세대반도체 소자개발 지원을 위한 클린룸, 측정분석센터, 첨단기술기업 입주공간 등으로 구성되며, 2020년 10월 준공될 예정이다.

첨단기술사업화센터는 국내 첨단기술 소재, 소자, 모듈 기업을 포항에 집약시켜 첨단기술 개발에서 상용화에 이르는 전 과정에 있어서 기업을 지원해 반도체, 센서, IoT 등 첨단기술기업 유치 및 고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나노융합기술원이 ‘반도체인프라 구축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포항시와 경상북도와 함께  기존 나노융합기술원이 보유한 반도체장비 업그레이드로 첨단기업 유치 및 지원에 효율성을 기할 수 있게 됐다.

포항시와 경상북도는 내년부터 첨단기술사업화센터를 활용해 SiC 단결정 성장기술개발사업, 전력반도체 중성자테스트 국제인증 기술개발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SiC전력반도체는 고전압, 고출력 및 고주파 응용 분야에 적합한 차세대 전력소자로 전기자동차, 태양광발전 등에 적용이 크게 증가하는 반도체로 미국 울프스피드, 독일 인피니온, 일본 롬社 등 해외 주요국에서 세계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시급한 기술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앞으로 첨단기술사업화센터가 거점이 되어 전력반도체, 스마트센서 등 첨단소자 기술 기업을 유치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해 지역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