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한-세르비아 정책협의회 개최
상태바
제7차 한-세르비아 정책협의회 개최
  • 김희영
  • 승인 2019.10.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교 30주년 계기 양국 우호협력 강화방안 협의
▲ 제7차 한-세르비아 정책협의회 개최
[경북제일신보]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지난 3일 오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타탸나 쪼니치’ 세르비아 외교부 양자차관보와 ‘제7차 한-세르비아 정책협의회’및 업무만찬을 개최하고, 양국관계, 실질협력, 국제무대 협력,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양측은 1989년 수교 이래 양국이 우호관계를 발전시켜 왔다는데 의견을 함께 하고, 수교 30주년인 올해 6월 강경화 장관이 세르비아를 방문한 데 이어 윤순구 차관보가 세르비아를 방문하는 등 고위인사 교류가 활성화되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

양측은 최근 교역·투자를 포함, 개발·전자정부·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꾸준히 증진되어 왔다는 점을 평가하고, 잠재력이 높은 분야에서 실질협력이 더욱 심화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윤 차관보는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이 작년 11월 한국 투자기업 현지 공장 준공식에 참석하는 등 한국기업들에 대해 관심을 보여주는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세르비아에서 활동하는 한국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쪼니치 차관보는 개발·전자정부·환경 등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평가하고, 앞으로 더욱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4양측은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문화 행사들이 개최중인 것을 환영하고, 이 행사들을 통해 양국 국민간 상호이해가 깊어지기를 기대했다.

아울러 양측은 교육·스포츠 등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윤 차관보는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세르비아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쪼니치 양자차관보 및 타시치 다자협력 차관보는 남동부유럽을 포함한 유럽정세 및 유럽연합 가입을 위한 세르비아의 노력을 설명했다.

또한 양측은 국제연합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제7차 한-세르비아 정책협의회를 통해 서발칸 지역의 주요국이자 EU 가입 후보국으로서 정치·경제·문화 등 다방면에 걸친 성장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세르비아와 우호·협력관계를 증진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세르비아의 지속적인 지지를 확보하고 우리의 외교 다변화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