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 12일 연다
상태바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 12일 연다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10.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오는 10월 12일 흥해 전통시장(흥해로터리) 일원에서 흥해의 특화된 콘텐츠를 담아낸 가을 최대의 축제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를 연다.

이번 행사는 날로 쇠퇴해가는 전통 오일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진 피해로 인한 상처와 마음을 치유하는 기운을 일으키며, 흥해 주민들을 화합시키고, 역사와 전통의 흥해라는 애향심을 마음에서 우러나오도록 ‘기운생동(氣韻生動)’을 콘셉트로 추진된다. 

특히 흥해로터리(영일민속박물관 앞)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권달삼을 소재로 한 △창작 마당극 ‘흥해라, 조선오일장’ △사또 행차 퍼포먼스 ‘지사또, 흥해 납시던 날‘, △흥해 가족오케스트라단 등 지역 동아리팀과 한동대 학생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공연, 지신밟기, 보리타작소리 등 △흥해 농요 공연이 펼쳐지는 풍성한 지역의 콘텐츠를 특화하는 무대로 꾸며질 계획이다.

또한 지역 주민 및 행사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는 이팝꽃 향기품은 캔들, 꽃 누르미 민경, 흥해읍성 그리기 등 다양한 유·무료 체험 15종과 지게 체험, 절구 찧기, 짚풀 공예, 쿵~떡! 떡메치기, 전통의상, 전통 악기 체험, 조선 인물화 그리기 등 전통을 연계한 다양한 체험이 구성돼 있다.

축제 연계행사로는 가족단위 참여자를 위한 △흥해, 맛으로 홀릭(음식 콘테스트), △흥해, 추억의 풍경(사전 갤러리), △흥해읍성 옛길과 시장을 연계한 흥해오일장 투어, △흑백사진 촬영 부스인 흥해 낭만제작소(무료), △조선 개떡, 어포, 초록 꽈베기 등 조선의 컨셉과 흥해만의 콘텐츠를 특화한 조선 간식코너가 운영된다.

시는 흥해 주민뿐만 아니라, 포항시민, 전국의 많은 관광객이 함께하는  화합의 날이 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로 관람객을 맞이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