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연구용역 결과물’ 관리 不實
상태바
포항시 ‘연구용역 결과물’ 관리 不實
  • 최종태 기자
  • 승인 2019.11.0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차례 5천만원 투입 ‘박물관 건립 용역’ 후 추진안해

정보통신분야 용역은 특정업체 집중 “특혜” 논란
환동해 문명사 박물관 조감도
환동해 문명사 박물관 조감도

포항시가 혈세를 투입해 추진한 정책연구용역이 중복되고 용역 결과조차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등 관리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실제로 시는 지난 2012년, 2008년 두 차례에 걸쳐 5천100만원을 들여 박물관 건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실시했지만, 박물관 건립사업이 답보상태에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중차대한 사업을 2천~3천만원의 적은 예산으로 수개월의 짧은 기간을 주고 용역을 발주한 것으로 드러나, 부실한 용역 관리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박물관 건립용역 관련해서는 시는 지난 2012년 2천100만원을 들여 ‘포항 국보관 건립 타당성 조사용역’을 모 법인에 발주했다.

하지만 시는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박물관 건립을 아직도 추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08년 3천만원을 투입해 ‘환동해 박물관 건립 타당성 조사용역’을 실시 한 적이 있으나, 박물관 건립 사업은 여전히 추진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비슷한 성격의 용역을 두 차례나 실시하고도 박물관 건립 사업은 제자리걸음을 면치 못하자, 시는 최근 또다시 예산 1억7천여만원을 들여  ‘환동해문명사박물관 건립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시민 혈세를 동원한 연구용역이 발주만 이뤄지고 결과물은 방치된 채 행정에 적용되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포항시의회 김민정 의원은 “비슷한 주제의 연구용역이 계속 발주되고 그 결과물은 활용되지 않고 있다”며 “연구용역의 결과물 관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 용역 발주 특정업체 집중, 특혜 시비

부실한 용역 관리에 이어 정보통신 분야 용역이 특정업체에 집중되면서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정보통신과에서 2천만원 이상 발주한 용역 21건 18억7천여만원에 달했고, 이중 A업체에게 5건에 9억여만원이 발주된 반면, B업체에는 2건, 기타 14개 업체에는 각각 1건씩 발주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정 의원은 “다른 분야에서 나타나지 않은 정보통신분야에서 특정업체에 발주가 집중되고 있는 이유를 밝혀야 한다”며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연구용역 및 점검결과를 포항시 홈폐이지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지식 정보산업은 전문성이 요구되므로 가격보다 기술평가 점수를 높게 반영하다보니 기술력이 우수한 업체와 체결되는 경향이 있다”며 “A업체가 따낸 5건중 3건은 A업체 단독이 아닌 컨소시엄 형태로 계약이 체결됐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