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더불어 함께’ 역경을 돌파하자”
상태바
“포스코, ‘더불어 함께’ 역경을 돌파하자”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1.0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시무식 포항·광양 동시 진행
최정우 회장이 지난 2일 시무식에서 새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최정우 회장이 지난 2일 시무식에서 새해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가 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 및 그룹사 임직원, 직원 대표, 협력사·공급사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열고 새해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시무식 행사는 포항제철소 본사 대회의장과 광양 소본부 대강당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동시에 진행됐다.

최정우 회장은 “돌이켜보면 지난 2019년은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새로운 100년 기업을 향해 우리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던 해였다”고 신년사를 시작했다.

이어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체계적 실현을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모든 경영활동에 있어 준수해야 할 기본 원칙으로 기업시민헌장을 제정·선포했으며, 100대 개혁과제도 정해진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완수했다”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한 “2020년 국내외 경제상황은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앞으로의 미래가 어두운 것만은 아니다”며 “新모빌리티, AI, 친환경 사업의 개화가 진행되면서 우리가 집중하고 있는 이차전지소재, Smart Factory, 친환경 에너지 등의 분야가 신성장동력으로 더욱 각광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정우 회장은 올 한해 어려운 경영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회사와 임직원 모두가 글로벌 모범시민으로 거듭나기 위해 추진해야 할 3대 중점 사항을 발표했다.

먼저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의 주체이자 대상인 구성원을 위해 안전하고 쾌적한 일터를 만들고 선진적인 노사문화를 구현할 것을 주문했다.

다음으로 지속성장이 가능하도록 미래 트렌드 변화에 맞게 지속적으로 사업의 진화를 추구하면서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선택하고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저성장 고착 국면을 극복하고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하기 위해 기업시민 경영이념 구현의 핵심인 ‘공생가치’를 창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JUMP하여 대한민국 기업의 미래, 글로벌 모범시민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자”고 신년사를 마무리했다.

JUMP는 ‘Join together, Upgrade value, Move forward, with POSCO’의 줄임말로 ‘더불어 함께, 공생가치를 창출하고, 역경을 돌파하여 나아가자’는 의지를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