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검무산에 올라 새해 힘찬 출발 선언
상태바
경북도, 검무산에 올라 새해 힘찬 출발 선언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1.0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이철우 지사와 경북도 직원들이  검무산에 올라 녹풍다경 현수막을 들고 새해다짐을 외쳤다
지난 3일 이철우 지사와 경북도 직원들이 검무산에 올라 녹풍다경 현수막을 들고 새해다짐을 외쳤다

경상북도는 지난 3일 오전 9시부터 100분간 검무산과 도청일원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직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을 가지고 2020년의 힘찬 출발을 선언했다.

이날 시무식 행사는 검무산 등산을 시작으로 2020년 새해 소원문 쓰기, 공룡화석에서의 단체사진 촬영, 신년 인사말씀에 이어 2020 신년맞이 플래시몹 순으로 진행됐다.

우선 이철우 도지사와 직원들은 검무산 정상에 올라 동쪽에서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2020 경자년에는 푸른 새바람으로 경북 역사에 큰 획을 긋는 좋은 일을 보다 많이 만들겠다는 다짐을 했다.

이후 검무산에서 내려온 직원들은 새해의 포부와 다짐을 도청 안민관 1층 로비에 마련된 2020 소원문 카드에 적어 회수함에 넣는 이벤트를 가졌다.

이 소원문 회수함은 올해 12월 직원 만남의 날에 개봉, 추첨을 통해 오늘 적은 신년 포부와 다짐을 상기시키는 이벤트로 이어질 예정이다.

이어서 400여명의 직원들은 안민관 전정 원형광장에 모여서 설치된 공룡화석 조형물을 보면서 아무리 강한 공룡도 시대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면 멸종한다는 교훈을 되새겼다.

이철우 지사 및  간부 공무원들과  직원들간에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 및 간부 공무원들과 직원들간에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후 새마을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이철우 도지사와 신임 강성조 행정부지사의 새해 인사말씀에 이어 음악과 함께 ‘2020’숫자를 만드는 플래시몹을 선보였고, 도지사를 비롯한 간부공무원들과 직원들간에 하이파이브를 하며 해산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우리가 변하지 않으면 도정도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부서를 넘어 직원간의 수평소통의 활성화와 항상 공부하는 자세로 시야를 넓혀 경북발전 대전환의 계기를 모두 함께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