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이틀째 민생행보 오늘은 사회복지시설로
상태바
이철우 도지사, 이틀째 민생행보 오늘은 사회복지시설로
  • 김희영
  • 승인 2020.01.2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민생현장 방문 2일차. 사회복지시설, 6.25참전유공자 방문?격려
▲ 경상북도
[경북제일신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3일 설 명절 민생현장 방문 2일차 일정으로 사회복지시설과 6.25참전 유공자 자택을 방문해 격려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설명절을 앞두고 지난 22일부터 오는 24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민생현장을 누비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도민의 일상을 손수 챙기고 있다.

구미 소재의 다함복지재단에서 운영중인 중증장애인거주시설인 ‘다함께하는길’을 찾아 거주공간, 물리치료실, 구난용슬라이드 등의 시설을 둘러본 후 근무중인 종사자들을 격려하고 입소자들이 불편함이 없이 편히 생활할 수 있도록 세심한 보살핌과 배려를 당부했다.

이어 아동양육시설인 ‘구미 삼성원’을 방문해 생활관 등을 둘러보면서 아이들이 밝게 자랄 수 있도록 신경써달라는 당부와 함께 근무 중인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2층 회의실에서 6명의 아이들이 준비한 플롯 연주공연을 관람한 뒤, 자리에 함께한 아이들과 미리 준비해간 피자 등의 간식을 나눠 먹으면서 윷놀이 등의 전통놀이를 함께 했다.

마지막 일정으로 6.25 전쟁 당시 학도병으로서 전쟁에 참여해 진주 미7사단 통역관으로 활동한 칠곡에 거주하고 있는 6.25 참전유공자인 정대권 씨 자택을 방문해 전쟁 경험담과 6.25 참전유공자로서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설명절 연휴가 시작되는 내일은 도 종합상황실, 119종합상황실, 경북지방경찰청의 112상황실, 예천소방서 도청119안전센터를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상황근무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날 일정을 마치는 자리에서 “설명절을 앞두고 자칫 사회복지시설 입소자들이 소외되기 쉬운데 그런 일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가 6.25전쟁 70주년인 만큼 호국영령들의 정신을 기리고 보훈하는 사업들을 두루두루 펼쳐가겠다’고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