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항에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차단 총력
상태바
포항항에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 차단 총력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6.2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차단 위해 항만방역 전면 재점검 및 유관기관과 협조 강화
▲ 영일만항 전경

 포항시는 최근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포항항을 비롯한 국제무역항이 새로운 감염병 위험지역으로 떠오름에 따라 항만을 통한 감염원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포항시는 지난 24일 관계자 회의를 열고 포항항을 통해 유입되는 감염원 차단을 위해 입·출항 선박과 선원, 항운노조 근무자, 도선사 등 관계자들의 ‘코로나19’ 노출 실태를 파악하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차단과 방역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국립포항검역소는 현재 시행하고 있는 전자검역을 직접 승선검역으로 전환해 검역을 강화하고 외국인출입국포항사무소는 외국인 선원들의 임시상륙허가 자제를 권유하는 한편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포항신항으로 출입하는 정문을 2개소로 축소 운영해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출입통제 강화에 나섰다.

또한, 포항여객선터미널은 해운조합 자체 방역계획을 수립해 터미널을 출입하는 여객들의 발열체크를 위해 열화상카메라를 설치·운영하고 2m 거리유지 등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적극 시행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자체 근무반 편성은 물론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강화해 경북의 유일한 관문인 포항항을 통한 ‘코로나19’의 유입을 차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