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8년 동안 지지부진 영천 하이테크파크 본격적인 사업 추진

19일 LH와 사업시행 협약체결 
2205억 투입 2022년까지 완료
항공전자부품 특화 단지 조성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8곳 가운데 유일하게 개발이 늦은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가 본격적으로 개발이 이뤄지게 됐다.

경북 영천시는 19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영천시 녹전동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124만㎡)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협약에는 3자 간 사업시행을 위한 세부사항과 협력 등 지구 조성을 약속하는 내용이 담겼다.

2008년 5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하이테크파크지구는 그동안 사업시행자를 찾지 못했으나 지난해 LH가 사업시행자로 나서면서 정상 추진의 발판을 마련했다.

영천시는 내년 4월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중앙동, 화산면 일원에 총 2205억 원을 들여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하이테크파크지구는 항공전자부품 특화단지로 조성 중이다. 33만m²에 생산 물류기지와 항공정비, 교육지원시설 등을 모은 에어로 테크노밸리를 만들 계획이다. 

현재 입주 중인 경북임베디드기술연구원, 보잉MRO센터, 항공전자시스템기술센터, 바이오메디칼생산기술센터와 연계해 항공 등 유관기업 유치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다. 시는 항공전자수리정보개조의 아시아 허브(중심)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신규고용 창출효과와 부가가치가 높은 신성장산업 관련 기업 등을 집중적으로 유치해 4차산업 중추도시로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