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영일만항, 북방 물류 거점항만 기반 다진다
포항 영일만항이 러시아 등으로 향하는 컨테이너 적재로 분주하다.

러시아 항로 추가 개설
북방항로 3항차로 확대

포항시, 항로 다변화 위해
러시아, 필리핀(마닐라항) 등
정기컨테이너 항로 개설 협약

러시아,중국,베트남 등 8개국
주 8항차로 늘려 서비스 확대

포항영일만항이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거듭나고 있다.

포항시는 영일만항의 항로 다변화를 위해 지난 10일 시청 회의실에서 필리핀(마닐라항), 러시아(블라디보스톡항)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 협약을 체결했다.

러시아항로 추가 개설로 북방항로가 주 3항차로 확대됨에 따라 대북방교역 서비스가 강화됐으며, 베트남‧필리핀 항로 운항으로 철강재와 부원료, 우드펠릿 화물의 물동량도 안정적으로 유치해 나갈 수 있게 됐다.

특히, 러시아와 동남아 물동량이 전체 물동량의 63%를 차지하는 등 물동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정기 항로를 추가 개설하게 됐다.

이에 따라 영일만항은 중국, 일본, 러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홍콩 등 8개국에 7개 항로, 29포트, 주 8항차로 서비스가 확대된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영일만항을 이용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10만3천659TEU로 2016년 대비 115% 증가했으며, 올해 4월까지도 3만7천990TEU로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하며 물동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번에 개설되는 2개의 항로는 포항~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항), 포항~필리핀(마닐라항)이다. 러시아항로는 주 2항차인 기존 러시아 항로에 추가로 고려해운이 컨테이너 운송선박 2척을 투입해 5월부터 매주 금요일 영일만항에서 출항해 일본을 거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필리핀항로는 기존의 베트남, 태국 항로를 대신해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필리핀(마닐라항)으로 변경 개설해 고려해운, 남성해운이 공동으로 컨테이너 운반선박 3척을 투입하고, 5월 14일부터 매주 월요일 영일만항을 출항해 베트남 호치만항을 거쳐 필리핀 마닐라항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정기 컨테이너 항로개설로 영일만항은 항로 다변화 및 기항지 증대를 통해 포항지역 화주들의 항로‧항차 증대 요구에 부응하고 남북 경제협력과 북방교역 활성화에 대비해 환동해 북방물류를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영일만항 배후단지 포항국제물류센터, 냉동(냉장)창고, 항만 인입철도, 국제여객부두 등 항만 인프라 확충이 완공되고  신규 물동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포항-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등 남북 경제협력이 활성화되면, 영일만항은 명실상부한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최근 고조되고 있는 남북 경제협력과 북방교역 활성화에 대비해 경제, 무역, 문화 관광등 북방경제협력을 총괄할 TF팀 구성을 완료했다”며, “영일만항을 핵심 축으로 포항시가 북방교역의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항로개설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정현용 고려해운(주) 상무이사, 백승교 남성해운(주) 상무이사, 이상우 포항영일신항만(주) 대표를 비롯해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경상북도, 물류협회, 영일만항경쟁력강화심의위원회 등 관계 기관단체 40여명이 참석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