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스코 강성노조 폭력·정치인 개입 후 노조 가입 분위기 위축 ‘ 추이 주목’

주가 30만원대 끝내 무너져 ‘끝없는 추락’ 예고
포항시민 “어려운 지역경제 더욱 악화시켜”분통
서류탈취 폭력행사 한 노조원 처벌수위 ‘관심사’
J일보 “탈취문서 노조상생안이 노조와해로 둔갑”
“정치인 까지 개입 폭력 행위 정당화 용납못해”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노동자들은 지난 4일 오전 서울 중구 금속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노사관계 혁신을 촉구했다.

속보=포스코에 강성노조 설립은 안된다는 여론이 날로 확산되고 있어 향후 포스코 노조 설립에 따른 가입자가 몇 명이나 될 것인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본보 2018년 9월17일,10월1일자 1면 보도)

특히 포항 시민들은 국가 기간산업체인 포스코에 강성 노조 설립을 놓고 정치인들이나 외부 특정 세력들이 개입하여 부추기는 바람에 어려운 지역 경제를 더욱 악화시킨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게다가 정치인들의 강성 노조 설립에 개입하고 포스코 경영을 위축시키는 발언 등으로 포스코 주가가 30만원대가 무너져 계속 추락하고 있어, 지역 경제는 물론 국가 경제에 막대한 악 영향이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최근 민노총에 가입한 포스코 지회 노조원 5명이 지난달 23일 사내 연수원 사무실을 무단 침입해 직원들과 몸싸움으로 직원 2명이 전치 2주의 상처를 입고 수첩과 서류를 빼앗기는 사건 이 발생했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노조원 2명은 체포하고 달아났던 3명은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서류를 빼앗고 폭력을 쓴 노조원들이 어떤 유죄 처벌을 받게 될 것인지와 회사 자체에서 이들 노조원들에게 어떤 징계를 내릴지도 관심이 쏠린다.

강성 노조원들의 서류 탈취와 폭력 사건 이후 1만7천여 포스코 직원들 사이에서 강성 노조 설립은 안되겠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기 시작해 지금은 노조 설립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떨어지고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문제는 포스코 노조원들이 빼앗은 사무실 서류를 놓고 지난달 25일 정의당 소속 추혜선 의원과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포스코가 노조 와해 공작을 펴고 있다"며 회사의 문건과 직원의 업무 수첩 메모 등을 기자 회견을 통해 공개 했으나 사실이 왜곡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경제 불황에 허덕이는 포항 시민들은 포스코 강성 노조 설립에 아주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 정치인들까지 노조 설립에 개입하여 왜곡된 거짓말 기자 회견을 한 것은 용납 할 수 없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 포항시민은 “정치인이 국가 주요 기간산업체 포스코에 강성 노조 설립을 부추기고 노조원들의 폭력적 행위를 합리화 시켜 기업을 위축시키며 국회의원직을 이용한 위압적 행위는 더 이상 용납이 안된다”며 “세계 초일류 철강 기업으로 성장한 포스코에서 민노총 가입 몇일만에 노조원들의 과격한 폭력적 행위는 포스코의 위상을 스스로 실추 시켰고, 누구를 위한 강성 노조를 설립하려 하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개탄했다.

포스코 측 관계자는 "노조원들에게 빼앗긴 사무실 서류는 노사 관계 안정을 기반으로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통상적인 인사 노무업무에 대한 내용이 전부 였다"며 “일부 메모들은 언론에 이미 보도된 내용을 적어 놓은 것들이다”고 주장했다.

노조원들이 빼앗아 간 포스코 문서를 입수한 중앙일보는 ‘노사 상생방안이 노조 와해로 둔갑 됐다’고 보도했다.

'경영진 비리 등 의혹 제기에 대한 엄정 대처 필요' '직책자 갑질 행위 및 군대식 조직 문화 개선' '양 노총 상호 비방전 양상에 대한 대응' '노동운동의 정치 세력화 우려' '강성 노조의 부작용(H자동차와 H제철 사례)' '화해와 시대적 분위기에 역행하는 강성노조'  등의 분야로 나누어 적혀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이 신문은 노조가 문제 삼는 것은 '강성 노조는 노동자 자주통일 결의, 사드해체 요구, 선거 시 특정정당 지지 등 근로자의 권익 향상과 관련 없는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그간 노사 관계에 깊숙이 개입해 왔지만 유연하고 효율적인 노동시장은 만드는데 있어서는 되레 후퇴한 측면이 많다' '(경영진 비리 의혹에 대한 엄정대처 항목의) 이를 방치할 경우 직원들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잘못된 정보를 사실로 여기게 될 수 있으며 결국에 회사 신용도 저하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등의 내용들은 이미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적어 놓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노조가 문제를 제기한 문건 내용은 포스코에서 자의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라 언론에 이미 보도된 내용을 정리 해놓은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또 이 신문은 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 교수의 법리적 견해도 적었다.

박교수는 "노조가 제기하는 경영 비리 의혹 등에 대한 반박은 대법원에서도 보장하는 회사 측의 언론 자유에 해당하는 행동"이라며 "이를 노조 탄압으로 보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또 "강성노조로 인한 부작용이나 우려에 대한 경계는 회사로선 당연히 할 수밖에 없다"며 "부당하게 노조 활동에 관여하거나 위축시키는 행위를 하지 않는 이상 이를 부당 노동행위로 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포스코 한 현장 근로자는 “강성노조 설립은 회사나 직원들에게 별 도움이 안된다는 공감대가 크게 형성되고 있어 사실상 노조를 설립했으나 가입자가 별로 많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며 “괜스레 강성 노조에 가입하여 소득없는 일에 머리띠 메고 투쟁에 나서야 하는 고생을 사서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직원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한 직원은 “사무실을 불법 침입하여 폭력을 쓰면서 빼앗은 서류로 사실을 왜곡하고 정치 쟁점화시켜 강성 노조 설립에 힘을 얻으려는 속보이는 구시대적 투쟁 행위에 속아 넘어갈 포스코 현장 근로자들이 몇 명이나 되겠냐”며 “포스코 현장 근로자들은 과거와 달라서 대부분 회사 발전을 먼저 추구하고 안정된 편안한 생활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 강성 노조 설립을 앞두고 벌어진 노조원들의 사무실 무단 침입으로 서류 탈취와 직원 폭력 사건, 정치인들이 낀 사실을 왜곡시킨 기자회견 등은 사회적 반감을 부추긴 행위로 비춰져 노조 활성화에 상당한 장애가 될 것으로 보여져 향후 추이가 크게 주목된다.   

기동취재팀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