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국은행 추가금리인상 단행 1년만에 1.5% → 1.75%

 한국은행이 1년 만에 추가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금융안정에 무게를 실은 결정이다.

한은은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75%로 0.25%포인트 올렸다.

지난해 긴축으로 통화정책 방향을 틀고 1년 만에 두 번째 인상이다. 기준금리는 사상최저 수준에서 0.50%포인트 높아졌다.

한국 경제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대출은 1천500조원을 넘어섰다.

증가세가 둔화했지만 여전히 소득보다 빨리 늘었다.

7월 이후엔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자 정부 당국자들이 대놓고 금리인상 필요성을 거론했다.

미 금리인상도 한은의 목을 조여왔다.

한미 정책금리는 올해 3월 역전됐고 곧 1%포인트로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한미 금리 역전은 당장 자금유출을 초래하진 않지만 경계감을 높인다.

금통위는 지금은 금융안정을 우선할 때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