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단지 아파트 근처 장례식장 절대 안된다”

   대잠동 주거밀집지역
   인근 주민들 크게 반발

   포항시,건축허가 불허
   업자측,승소 다시추진

대잠동 자이아파트 근처 장례식장 예정 부지

포항시 남구 대잠동 주거밀집 지역에 장례식장이 들어서려하자 인근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단지 아파트 인근에 혐오시설인 장례식장이 건립되면 주거환경을 크게 해치게 되기 때문에 포항시는 어떤 경우에라도 건축 허가를 내 주어서는 안된다”며 “특히 포항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는 대잠 네거리 인근에 장례식장이 들어서는 것은 절대 용납 안된다”고 강력히 반대했다.

이러한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포항시는 지난 해 장례식장 건축을 불허했다. 이에 불복한 장례식장 건립 신청업체인 A사는 대법원까지 가는 행정소송을 진행했고, 그 결과 승소했다.

당시 시는 장례식장이 들어서면 인근 300m 이내에 총 3천800여 세대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있는 주거밀집지역의 주거 환경을 저해하고, 철강공단·경주 등을 잇는 포항의 관문 역할을 하는 대잠네거리 인근 도로 교통 소통 지장 초래 등을 내세워 건축을 불허했다.

게다가 포항지역에 10여곳에 달할만큼 인구대비 장례식장이 많은 점을 들어 허가를 반려했다.

하지만 사업자는 법원 판결에서 승소한 점을 부각시키며 장례식장으로 변경허가를 또다시 추진하고 있다.

무엇보다 주민과 사업자측 양측의 이견이 쉽게 좁혀지지 않아 포항시로서는 상당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행정소송에서 비록 시가 패소했다하더라도 주거 밀집지역에 장례식장 건립을 줄곧 반대해 온 시가 갑자기 입장을 바꾸어 업체의 요구대로 건축허가를 내 주어서는 안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포항 자이 아파트 주민들은 인근 상도코아루 입주자 및, 라온 프라이빗스카이파크 입주 예정자들과 힘을 합해 대대적인 반대운동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자이 아파트 주민들은 입주자대표 회의 구성이 1월 중 마무리되는대로 ‘대잠동장례식장건립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아파트 분양 신청시에 근린 생활시설로 돼 있던 곳이 어느 날 갑자기 장례식장으로 변경 허가신청 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근린생활시설이 들어 올 줄 알고 분양신청을 했는데 느닷없이 장례식장이 들어온다니 기가 찬다”고 분개했다.

이어 “장례식장이 들어서면 아파트 가격 하락은 물론 어린 자녀들의 정서에 상당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 뻔하다”며 “병원도 외곽지로 옮겨가는 추세인데 장례식장이 대단위 주거밀집지역에 들어선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의회 차원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포항시의회 이석윤 의원은 “포항의 관문인 대잠네거리에 장례식장이 들어오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특히 대규모 아파트 밀집지역에 장례식장이 건립되면 주거환경이 크게 훼손된다”고 강조했다.

장례식장 건립 신청업체인 A사 관계자는 “포항시가 민원을 이유로 무조건 건축 허가를 반대하는 바람에 사업주는 금융권 이자 지불 등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며 “분향실은 8개 정도로 계획하고 있고 인·허가가 나오는 시점에 인근 주민들과 상생협력방안을 만들어 협의를 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장례식장 건축허가는 내달 있을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서 개발행위 허가 여부에 따라 결정 날 것으로 보인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