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항지진,<정부조사>‘자연재해’로 결론 났다는 소문 무성…대응책 시급

지열발전소 투자 관여한 산자부가 진상조사단 구성에 용역비까지 지원  
‘가해자가 피해자 조사하는 꼴’ 객관성 떨어진 조사 분쟁의 불씨 남겨
포항시, 정부 지진 보고서 검증할 수 있는 전문 조사단 구성 급선무
지역 여·야 정치인들 “2년간 뭘 했냐” 는 책임 소재 피할 수 없을 듯

폐쇄된 흥해 지열발전소 … 지난 11.15 포항지진이 발생한 이후 포항 지열발전소가 가동을 중지한 상태에서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포항 지진에 대한 진상 규명 조사단이 최근 정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미 ‘자연재해’로 결론 냈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나돌아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 진상 규명 조사에 대한 정부 발표가 오는 20일께 있을 것으로 보여진 가운데 좋지 않은 각종 소문들이 무성하여 지역민들이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만약 정부가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 지진이 아니고 자연재해라고 발표 할 경우 포항은 사람들이 떠나는 죽음의 도시로 더 몰락해 미래가 깜깜해지는 최대 위기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포항은 지진 이후 새로운 투자자는 거의 없고, 아파트 등 부동산 가격은 급락하여 엄청난 재산적 손실을 입고 경제는 불황을 면치 못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태다.

또 한때 53만 인구였던 포항이 4~5년 전부터 심각한 경제불황이 시작되어 51만 인구로 줄어 들고 있는 가운데 지진이 겹쳐 50만이 무너질 위기를 맞을 정도로 포항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조만간 지진 진상 규명 조사 정부 발표 여부에 따라 포항이 '죽느냐' '사느냐'하는 중대 기로에 놓여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유발 지진이다' '자연 재해다' 라고 엇갈린 학계 연구 발표가 있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치인들은 유발 지진이라는 유리한 조기 대응에 실패한 것이 지역 위기를 자초한 꼴이 됐다는 지적이다.

특히 지진을 유발 시킨 것으로 의심 받는 지열발전소 사업에 정부 예산으로 참여한 산자부가 용역비를 지원하여 지진 진상 규명 조사단을 구성한 자체가 치명적 모순이고 객관성이 떨어지는 증거다는 여론이다.

전문가들은 가해자에게 피해자 조사를 맡긴 것과 다를 바가 없는 포항 지진 진상규명 정밀조사단을 산자부가 주도하여 구성한 자체도 상식적으로 이해 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또 다른 전문가들은 20일께 있을 정부 발표에서 소문대로 포항지진을 자연재해로 몰고 갈 경우 객관성이 떨어진 조사를 수용 할 수 없고, 더욱이 신뢰 할 수 없는 정부 보고서를 새로운 전문가들이 검증할 수 있는 ‘검증위원회’를 구성하여 맞대응 해야 한다고 주장 했다.

고려대 이진한 교수는 포항지진 발생 1년전 부터 지열발전소 물 주입 때문에 지진이 발생 할 수 있다고 예측했고, 그 예측대로 5.4 강진이 발생한데다 이 교수 논문이 세계적 과학저널지 사이언스에 실리기도 했다.

이 교수는 지열발전소에서 주입한 물로 인한 포항 지진이 발생한 것이라고 유발지진임을 확신하고 있다.

기상청 자료에도 지열발전소에 물 주입 때 60여회에 걸쳐 2.0이상의 지진이 발생 했던 것도 유발 지진임을 뒷받침 해주고 있는 증거다.

또 육군사관하교 오경두 교수도 포항지진과 관련하여 "동해안은 빗물이 불투수층에 막혀 2km 이상 내려가지 못하고, 지하수의 고속도로라 불리는 사암층을 따라 먼 바다까지 가서 자연 지진 발생 심도인 10-20km에 도달하는 구조다" 며 "1978년 지진 관측 이래 속초에서 포항까지 동해안 벨트 중 4.0 이상 지진은 육지가 아닌 바다에서 났고, 지난 10일 4.1 지진도 1981년 4월 4.8 지진과 위치가 정확히 일치한다" 고 밝혔다.

또한 오 교수는 "포항은 지하에 인위적인 물 주입을 하지 않는 이상 지진이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도시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경제인은 "지열발전 연관 지진 진상 조사 정부 발표가 나오기 전에 이강덕 포항시장이 나서 지역 여야 정치인들과 경제인, 사회단장들과 힘을 모아 정부 발표에 적극 대비해야 한다"며 "만약 정부 발표에서 자연재해라고 주장 할 경우 산자부가 주도한 정부 조사연구단의 보고서를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검증위원회를 구성하여 시에서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 했다.

유발지진임을 획신하는 고대 이진한 교수와 육군사관학교 오경두 교수 등을 주축으로 , 정부의 지진 진상 규명 조사결과를 검증할 수 있는 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오는 20일께 정부 발표 결과에 따라 지역 사회에 나타날 책임론에 대한 후폭풍도 만만찮을 것으로 보여져 주목된다.

한 전문가는 "포항 지역 지진으로 인해 지역사회가 초토화 되고 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는데도 형식적으로 정부 대응에 나선 여야 지역 정치인들 모두가 그에 상응하는 책임도 반드시 져야 한다" 며 "지금부터라도 정부의 지진 진상 규명 발표에 적극 대비하는 것이 주민들을 위해 주어진 책무다" 고 지적했다.  

기동취재팀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