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경북
동해안 백사장 축구장 면적 13배 늘어경북도 연안 침식 실태조사

경주 제외 포항·영덕·울진 등
높은 파도 줄고 연안정비 효과

경북 동해안의 백사장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1년여 만에 축구장 면적의 13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침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고파랑이 줄었고 연안정비사업이 효과를 거두고 있기 떄문이다.

지난 5일 경북도에 따르면 동해안 5개 시·군 41곳에 대한 2018년도 연안 침식실태조사에서 백사장 총면적은 227만9천820㎡로 전년보다 9만2천489㎡(축구장 면적 약 13배) 증가했다.

모래량인 체적은 386만4천940㎥로 9만9천420㎥(25t 덤프트럭 6천374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주를 제외한 포항, 영덕, 울진, 울릉 백사장 면적과 체적이 모두 늘었다.

조사 대상 가운데 침식 우심(우려 C·심각 D등급) 지역은 68.3%로 전년보다 4.9%포인트 감소했고 2017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심각 지역은 없었다.

양호(A등급)는 한 곳도 없었으며 보통(B등급) 13곳, 우려(C등급) 28곳으로 나타났다.

도내 우심 지역 비율은 전국 평균 59.6%보다 8.7%포인트 높았다.

경북 동해안은 연안 침식 가속화로 2016년까지 수년간 백사장 면적이 축구장 10배 이상 면적이 사라졌으나 2017년 축구장 면적 4.1배 증가에 이어 지난해에도 꾸준히 늘어 회복 상태를 보였다.

용역을 맡은 지오시스템리서치 강태순 책임연구원은 "침식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3m 이상 고파랑(높은 파도)이 줄었고 침식 우려 지역에 지속해서 시행하는 연안 정비사업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도는 기후 변화로 가속하는 연안 침식에 대응하고 체계적으로 연안 정비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10년부터 침식이 우려되는 연안을 선정해 실태를 분석하고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연안 침식 실태조사와 정비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연안을 보존하고 이용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태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