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포항시,자영업·소상공인 살리기 나섰다

  포항사랑 상품권 확대 운영
  제로페이 도입·백년가게 발굴
  관내업체 수주 지속적 확대
  특례 보증 이차 보전율 늘려

정연대 일자리 경제국장

포항시는 지난 4일 전국적인 핫 이슈로 시급한 대책이 요구되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경영 악화와 관련 포항시가 자체 지원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우리나라 자영업자수는 570만 명, 비율로는 21.3%를 차지해 미국(6.3), 일본(10.6), 영국(15.4), 독일(10.4) 등 주요 선진국들 비해 월등히 높고, 포항은 4만 2천명, 16.2%로 전국 평균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결코 낮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영업자들이 최근 들어 경영 악화는 무엇보다 국내소비 위축, 온라인 구매 확대, 프랜차이즈 확산 등 시장 포화 과당경쟁도 한 원인이겠지만, 인건비·대출이자·수수료 등에서 비용부담이 증가 하면서 더욱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직접적인 지원 사업, 간접적인 지원 사업, 특수시책 추진 등 세 분야로 나누어 어려움에 처한 자영업자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우선 시는 △ 포항사랑 상품권 확대 운영(1,000억원→1,500억원, 모바일 상품권 300억 원, 명절 및 포항방문의 해, 관광객 700만명 유치를 위한 포항방문 단체 관광객 대상 10% 할인 및 불빛축제 등 대형 축제시 현장판매) △어려운 중소기업 및 소상 공인 지원 확대(중소기업 이차보전율 3→3.5%), 소상공인 특례보증(100억원→150억원, 이차보전 2→3%)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 사업(소규모 경영환경개선 사업, 빈점포 임대료 지원) △제로페이 도입(0%대 수수료, 40% 소득공제  ) △백년의 가게 및 명문 소상공인 발굴·육성(도소매․음식점 30년 이상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 관내업체 수주(발주) 지속 확대(관급 공사 80%) △전통시장 현대화 사업 추진(260억원) △중앙상가 야시장 조성(10억원) △소비촉진 활성화를 통한 포항경제 BOOM UP 조성△복지포인터 상품권 공제 대상자 확대 △ 점심시간 시가지 주정차 단속 유예 및 이면주차 허용, 공영 주차장 무료이용을 실시키로 했다.

특수시책 사업으로는 △경제살리기 범시민 대책본부 운영 가시적 성과 도출 △‘소비자 중심도시 포항’ 선포 추진 △상가 건물주와 세입자간 상생협력 추진△대기업 등 인력, 포항사업장 배정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연대 일자리경제국장은 “포항 경제를 견인해 온 소상공인·자영업자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포항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집중 것”이라며, “아울러 어려울때 일수록 각 경제 주체들은 소비자 중심의 마인드 제고가 더욱 필요하며, 특히 시민들께서는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을 보다 많이 이용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종태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