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포항
죽장면 입암서원 전직 장관 초청 강연포항문화재단 ‘新 입암별곡’ 프로그램 지역과 중앙소통 담론행사 기획

 

죽장면 입암서원 전경

입암별곡의 고사를 모티브삼아 포항문화재단에서 주최‧주관하는 인문활동 프로그램인 “新 입암별곡”이 지난 11일 죽장면 소재 입암서원에서 총 4명의 전직 장관(명사)을 청해 문화와 삶에 관한 사유적 담론을 나누는 인문기획행사의 첫 시작을 열었다.

법정 문화도시 포항 예비사업의 첫 시작의 의미를 담은 “新 입암별곡”은 지역의 문화예술가가 포항의 문화를 읊고 거기에 화답하는 형식으로 전직 장관의 강연을 통해 지역과 중앙이 소통하는 새로운 지역주의 장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김명곤 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첫 초청 인사로는 前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영화배우이자 소리꾼인 김명곤 장관으로 “律呂, 우리 가락에 담긴 삶의 미학”을 주제로 소리자락을 곁들여 풍류를 곁들인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김명곤 前 장관은 소리뿐만 아니라 ‘서편제’, ‘태백산맥’, ‘신과 함께_인과 연’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한 배우이자, 연출가, 각본가, 성우 등 다방면으로 활동한 이력을 지닌 데다 현재는 세종문화회관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만큼 문화 전반에 걸친 폭넓은 이야기를 들려줬다.

‘산이 반 쯤 꽃으로 만발할 때, 여헌 선생을 청하노라’라는 구절이 나오는 입암별곡의 고사에 모티브를 삼은 이번 행사의 취지에 맞추어 지역을 읊는 첫 번째 지역인사로 손현 경북무용협회장이 나섰다.

손현 협회장은 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 이수자로 소리꾼인 김명곤 이사장의 주제에 맞는 깊이 있는 대담을 이끌어 갔다. 

 “신 입암별곡”은 5월 11일 행사를 시작으로 5월 18일 유진룡 전 장관, 5월 25일 도종환 전 장관을 모시고, 프로그램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행사참여는 전 회차 사전신청으로 진행되며, 포항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양식 다운로드 후 담당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포항문화재단은 참가자의 편의를 위해 행사당일 입암서원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자세한 문의는 재단법인 포항문화재단 문화도시TF팀(289-7892~3)으로 하면 된다.  

김희영 기자  .

<저작권자 © 경북제일신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