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무더위 속 현장 방문진료 실시
상태바
포항제철소, 무더위 속 현장 방문진료 실시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8.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2고로 방문진료에서 건강증진섹션 김창우 의사가 현장직원에게 진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제철소 2고로 방문진료에서 건강증진섹션 김창우 의사가 현장직원에게 진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오형수)가 무더운 날씨에 지친 직원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현장으로 찾아가는 방문진료를 실시한다.

포항제철소는 7월부터 9월 초까지 2달간 더위에 취약한 현장에 전문진료팀을 파견해 현장직원들의 건강 증진과 온열질환 예방에 나섰다.

방문진료는 협력사를 포함한 현장직원을 대상으로 고로, 전로 등 고열작업장과 합리화 수리현장을 비롯한 31개소에서 진행된다.

의사, 약사, 간호사, 보건직으로 이뤄진 전문진료팀이 현장을 방문해 맞춤형 건강상담과 진료를 실시한다.

필요시 무상으로 전문의약품을 지원하며, 열사병, 열경련과 같이 혹서기에 유의해야 할 온열질환에 대한 건강상담과 교육도 함께 진행한다.

포항제철소 1, 2고로 방문진료를 담당한 건강증진섹션 김창우 의사는 최근 경북지역에서 첫 온열질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폭염이 이어져 현장직원들의 각별한 건강 관리가 필요하다""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작업하기 전 미리 식용포도당을 복용하고 휴식을 자주 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하절기 직원 건강관리를 위해 다양한 예방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폭염 경보 또는 주의보 발령 시 옥외작업과 고열작업을 제한·자제하고 있으며, 오후에는 매시간 휴식 시간을 부여하고 식용포도당과 식염수를 제공한다.

지난달부터는 수리현장 작업자를 대상으로 중식시간을 30분 연장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기온이 높은 7, 8월에는 교대근무 직원들이 쾌적한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동촌생활관 수면실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