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전통한옥 브랜드 사업화 “순항”
상태바
경북 전통한옥 브랜드 사업화 “순항”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1.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57개소 중 15개소 확정… “최다 선정”
경상북도가 문체부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공모에 선정돼 올해 국비예산 2억 5천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경상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 ‘2020년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공모에 15개소(개인가옥 14개소, 마을단위 1개소)가 선정돼 전국 57개소 중에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며 올해 국비예산 2억 5천만원(문체부 총예산액 9억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전통한옥 브랜드화 사업은 매년 한옥체험업으로 지정돼  있는 개인 및 단체(밀집지역, 마을단위)를 대상으로 시·도를 통해  문체부에서 공모·선정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업체는 전통음식, 공예, 한복, 전통 차, 전통예절, 전통놀이 고택 음악공연 등 전통한옥 및 지역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주제의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개별가옥은 총사업비 대비 국비 40% 지방비 40% 자부담 20%, 마을단위 및 밀집지역은 국비 40% 지방비 60%의 보조율로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경북도는 지금까지 문화체육관광부의 전통한옥 체험프로그램 지원 공모 사업에 적극 대응해 2006년부터 22개시군 197가옥에 40억원을 지원했다.

그 결과 도내 한옥체험업이 매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기준  400여 개소(전국 한옥체험업 1400여 개소)를 도내 각지에 보유하고 있고 국·내외 이용객 현황 역시 꾸준히 증가해 현재 누적이용객 195만여명의 성과를 이뤘다. 

증가요인은 도가 꾸준히 추진한 전통한옥 관광자원화사업의 효과와   체험과 힐링이라는 관광트렌드에 부응하는 한옥체험에 대한 관광객들의 높아진 관심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